매출 미국·유럽 더 높지만, 세금규모는 한국이 80%
원자재가 상승에 기업들 추가 세부담 완화 목소리 높아
"기업 수익성 악화 우려, 조세지원 등 지원책 필요"

삼성전자가 지난해 국내 납부한 세금은 11조8400억원이다. 국내외 정부에 납부한 전체 세금 가운데 80% 수준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삼성전자가 지난해 국내 납부한 세금은 11조8400억원이다. 국내외 정부에 납부한 전체 세금 가운데 80% 수준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와 해외 주요국 정부에 납부한 세금만 약 15조원에 이른다. 이 중 국내에서는 12조원가량을 냈다. 국내 비중이 80%로 가장 컸고, 미주·유럽 10%, 아시아 8%, 기타 2% 등이 뒤를 이었다. 

1일 삼성전자가 발간한 ‘2022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회사가 주요국 정부에 낸 조세공과금은 총 14조8000억원이다. 이는 2020년(11조1000억원) 대비 약 33.3% 늘어난 규모로 국내에서 세금부담이 유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국내 세금규모는 11조8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조세 공과금의 경우 2018년 86%에서 2019년 69%로 낮아졌지만, 2020년 73%을 기록하는 등 다시 높아졌고 지난해까지 상승세가 지속됐다.

특히 지역별 매출은 ▲미주 97조9000억원(35%) ▲유럽 50조3000억원(18%) ▲중국과 한국 45조6000억원·44조원(16%) 등으로 집계됐다. 미국과 유럽의 매출 비중이 높았지만, 세금부담은 국내보다 적었던 셈이다. 

우리나라를 기반으로 둔 기업으로 어쩌면 당연한 결과지만, 한 해 납부한 세금이 11조원이라는 점이다. 올해는 회사의 매출 성장에 따라 규모가 더욱 커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최근 기업들은 가파른 물가상승, 고환율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했다. 이에 기업들의 세 부담 추가 완화 등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또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투자계획을 조사한 결과 기업 10곳 가운데 8곳이 고물가, 글로벌 통화 긴축, 자산‧실물경기 위축,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하반기 투자계획을 고심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7조~8조원에 달하는 대기업 법인세 감세를 단행하고 규제 완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업들의 투자를 유도해 민간 주도의 경제성장을 목표로 한 정부의 첫 스텝부터 잇따라 몰아친 악재로 꼬인 모양새다. 

재계 관계자는 “원자재가격 급등과 물류비 증가, 최저임금 문제 등 기업들의 경영환경은 여전히 불확실성의 연속”이라며 “기업의 수익성 악화로 인한 경쟁력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법인세 완화뿐 아니라 조세지원 등의 실질적 재정 지원책이 동반돼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인건비로도 2020년 31조원, 지난해 34조6000억원을 각각 지출했다. 같은 기간 국내외 임직원 수는 26만7937명에서 26만6673명으로 1264명 줄었지만, 인건비 지출은 오히려 증가했다. 국내 최저임금 상승과 사측이 인재 확보를 위해 임금 을 올린 결과로 보인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보고서를 통해 “세계는 격변에 따른 정치·경제·사회가 매우 불안한 상황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일부 제기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속 가능하고, 풍요로운 환경과 사회를 위해 기여하는 것이 결국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성장에 이르는 길임을 깊이 새기고 더 나은 미래를 향한 길을 꾸준히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