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한 증권사, 하나로 연결된 모두의 금융을 만들 것"

하나금융투자가 하나증권으로 간판을 바꿔달았다. 사진=하나증권 제공
하나금융투자가 하나증권으로 간판을 바꿔달았다. 사진=하나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하나금융투자가 하나증권으로 간판을 바꿨다.

1일 하나증권은 “더 쉽고, 고객과 가까운 증권사로 한발 더 다가서기 위해 이름을 바꿨다”고 밝혔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달 사명 변경을 결정했다. 이날부터 하나증권으로 사명을 바꾸고 간판도 새로 달았다. 회사는 사명 변경을 통해 WM 등 모든 부문에서 재도약하는 계기로 삼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이미지 제고 활동을 통해 손님 중심으로 더 친근하게 다가갈 방침이다.

하나증권은 편안하고 친숙한 이미지로 하나금융그룹의 뉴비전 ‘하나로 연결된 모두의 금융’을 만드는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강민선 하나증권 WM그룹장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고객에게 신뢰받고 손님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는 증권사로 거듭날 것”이라며 “고객, 직원, 사회가 하나로 연결된 모두의 금융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