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티시볼트와 배터리소재·공급망 구축 MOU
현지 파트너 협력, 유럽시장 공략 '교두보' 마련

(왼쪽부터)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과 오랄 나자리 브리티시볼트 최고경영자가 배터리소재 개발 및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왼쪽부터)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과 오랄 나자리 브리티시볼트 최고경영자가 배터리소재 개발 및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영국 배터리기업 브리티시볼트와 배터리 소재 관련 협약을 맺었다. 양 사는 현지 생산망 구축을 통해 유럽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1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영국 서식스주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오랄 나자리 브리티시볼트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브리티시볼트는 영국 내 유일한 배터리기업으로 현지 완성차브랜드인 애스턴 마틴, 로터스 등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현재는 영국 노섬벌랜드와 캐나다 퀘벡 등에 총 10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공장 건설을 계획 중으로 배터리공급 능력 확보에 나섰다. 포스코케미칼은 보유한 배터리 소재 생산 기술과 원료 공급망을 통해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브리티시볼트 배터리에 활용될 전기차용 배터리 소재 공동 개발을 비롯한 현지 생산 체계 마련, 원료와 소재의 원활한 확보를 위한 공급망 구축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 대규모 공급 계약도 맺기로 했다.

앞서 회사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양극재 합작사(Joint venture)인 ‘얼티엄캠(UltiumCAM)’을 설립했고, 노르웨이 소재 모로우배터리(Morrow Batteries)에 양극재 공급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으로 유럽 시장공략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양 사간 협력이 어떤 결실을 이룰지 업계 관심도 크다. 최근 영국은 전동화 전환을 목표로 2035년까지 175GWh 규모의 배터리 공급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브리티시볼트의 경우 영국의 초기 배터리산업 성장에 따라 추가 고객사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에 포스코케미칼과 협력이 브리티시볼트의 고객사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아울러 이 기업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자리 잡으면 포스코케미칼은 영국은 물론 유럽 내 영향력을 키우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친환경 배터리기업인 브리티시볼트와 안정적인 공급망을 보유한 회사의 협력은 양 사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것”이라며 “고성능 제품 개발과 공급망 구축 등의 긴밀히 협력해 글로벌 전기차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랄 나자리 브리티시볼트 CEO는 “배터리소재 분야 글로벌리더인 포스코케미칼과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브리티시볼트는 협약으로 고객의 요구에 맞춰 배터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