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가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한 N8 고속도로 전경.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도로공사가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한 N8 고속도로 전경.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방글라데시 정부와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1040억원 규모 N8 고속도로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N8 고속도로(총길이 55㎞·4차로)는 방글라데시 최초의 고속도로로 수도 ‘다카(Dhaka)’에서 서남부에 위치한 ‘방가(Bhanga)’를 연결하는 아시안 하이웨이 1번 도로다. 아시안 하이웨이는 아시아 대륙 32개국을 연결하는 14㎞ 국제 자동차도로망이다.

이번 계약은 방글라데시 파드마대교에 이은 두 번째 해외도로 운영관리 사업이다. 한국도로공사는 N8 고속도로에 하이패스·지능형교통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개통 후 5년 동안 요금징수, 도로·구조물 유지관리, 안전순찰·재난관리 등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운영은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총 75㎞ 구간에 하이패스를 통한 자동화된 통행료 수납시스템 등 선진화된 고속도로 운영을 구현하고 우수한 도로운영 기술을 보유한 국내 민간기업의 현지진출 기반을 조성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파드마대교와 N8 고속도로 성공적인 과업수행과 해외도로 운영관리 사업, 후속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기업들의 해외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2014년부터 파드마대교 시공감리 사업을 수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아 올 4월 해당 대교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5일 방글라데시 총리가 참석한 개통식을 시작으로 운영관리를 시작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