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치료제 개발 협력

대웅제약이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청각재활연구소와 난청치료제 개발을 위한 줄기세포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이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청각재활연구소와 난청치료제 개발을 위한 줄기세포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대웅제약은 지난 29일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청각재활연구소(연세대 청각재활연구소)와 난청치료제 개발을 위한 줄기세포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연세대 청각재활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전주기적 청각 연구소로 난청 진단, 치료, 연구에 특화됐다. 나노입자로 자극된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 형태의 난청치료제의 비임상 연구 성과를 냈다. 

대웅제약과 연세대 청각재활연구소는 이번 계약으로 임상 1상 시료 제작을 위한 편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세포은행(MCB:Master Cell Bank) 구축에 협업하게 된다. 

대웅제약은 편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배양과 MCB 구축 등 난청치료제 임상 1상 시료 제작을 위한 초기단계 확립을 담당한다.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나노바이오융합기술을 줄기세포에 접목한다. 

또 의약품 제조시설(GMP)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기술 정립과 표준화 등 선진 기술의 산업화와 상용화를 지원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난청은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분야”라며 “대웅제약은 자사의 우수한 CDMO 역량, 세포치료제 기술로 난청치료제 개발에 협력하고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서영준 연세대 청각재활연구소장은 “급성 난청은 아직 치료제가 없어 사명을 갖고 치료제 개발에 장시간 집중해왔다”며 “대웅제약과의 줄기세포 위수탁 생산계약으로 임상 연구에 적합한 엑소좀을 생산해 빠른 시일 내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2021년 1월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 2022년 4월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하며 세포 치료제 기반 CDMO 사업에 진출했다. 2020년 시지바이오와의 자가줄기세포치료제 CDMO 계약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