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안암병원·숭실대 공동 연구팀
한국인 건강검진 빅데이터 활용 연구

김양현 교수, 김희중 교수, 신고은 교수, 이규배 전공의. 사진=고려대안암병원 제공
김양현 교수, 김희중 교수, 신고은 교수, 이규배 전공의. 사진=고려대안암병원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혈압이 높을수록 감염성 심내막염 위험이 높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규명됐다. 

감염성 심내막염은 심부전, 패혈성 색전증, 뇌졸중, 장기부전 등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하는 치명적 감염병이다. 전 세계적으로 심내막염 발생이 증가해 최근 국제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었지만 위험인자의 규명은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고려대안암병원은 한경도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교수와 병원 연구팀(가정의학과 김양현·신고은 교수, 이규배 전공의, 흉부외과 김희중 교수)이 국가검진 빅데이터를 활용해 혈압과 감염성 심내막염의 상관 관계를 밝혀냈다고 30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 빅데이터를 통해 408만331명의 9년간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중 감염성 심내막염을 진단받은 사람은 812명이었다. 

연구 결과 고혈압 전단계(수축기 120~140mmHg·이완기 80~90mmHg)에서는 정상 혈압(수축기 120mmHg 미만·이완기 80mmHg 미만)에 비해 감염성 심내막염의 위험이 1.39배 높았다. 

고혈압(이완기 140mmHg 이상·수축기 90mmHg 이상)인 경우는 2.15배로 나타났다. 이미 고혈압으로 진단받고 약물치료 중인 환자의 경우 2.9배로 감염성 심내막염 위험이 치솟았다.

김양현 교수는 “고혈압이 심장을 침범하는 감염성 심내막염의 위험인자로 작용한다는 점을 밝힌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고혈압이 감염성 심내막염을 직접적으로 유발하지는 않지만 감염성 심내막염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