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영호 주건협 서울시회장, 박재홍 주건협 회장,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종찬 우당교육문화재단 이사장, 김홍목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정책관, 이병훈 HUG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건협 제공
(왼쪽부터) 박영호 주건협 서울시회장, 박재홍 주건협 회장,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종찬 우당교육문화재단 이사장, 김홍목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정책관, 이병훈 HUG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건협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대한주택건설협회(주건협)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2022년 국가유공자 노후주택보수·임차자금지원 기념식’을 공동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행사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열려 올해로 29주년을 맞은 국가유공자 주거여건 개선사업의 성공적인 완료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식에서는 국가유공자의 노후주택을 무료로 보수해준 36개 업체에 국민포장·대통령표창·국무총리표창 등 정부포상과 국토교통부장관표창, 국가보훈처장 표창·감사패 등이 수여됐다.

올해 신설된 국민포장은 제일건설이 수상했으며 대통령표창은 서한과 동기종합건설이 수상했다. 화성개발과 한라공영, 거현산업 등 3개사는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장관표창은 보광종합건설과 광신종합건설 남명건설 덕천건설 라온주택 등 5개사가 수상했다.

주건협과 HUG는 사회공헌활동 일환이자 기업이윤 사회환원 차원에서 생활형편이 어려운 국가유공자를 지원하기 위해 1994년부터 매년 국가유공자 주거여건개선사업을 추진했다.

올해에는 주건협 소속 107개 주택업체가 국가유공자 노후주택 1동당 1000만원을 들여 총 124동을 무료로 보수했다. HUG는 무주택국가유공자 97가구에 가구당 400만~500만원씩 총 5억원의 주택임차자금을 지원했다.

박재홍 주건협 회장은 “앞으로 보다 많은 국가유공자가 혜택을 보도록 사업을 더욱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