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이후 줄곧 이동통신부문 1위 유지 
SK ICT Family, 지난해 6개 부문 모두 1위

SKT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Korean Standard-Service Quality Index) 이동통신부문에서 2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SKT 제공
SKT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Korean Standard-Service Quality Index) 이동통신부문에서 2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SKT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SK텔레콤이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Korean Standard-Service Quality Index) 이동통신부문에서 2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SKT 뿐만 아니라 SK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 5개사가 모두 지난해 1위를 차지했다. SK브로드밴드는 초고속인터넷과 IPTV 서비스 부문에서 각각 8년 연속,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SK텔링크는 국제전화 부문 14년 연속 1위, 11번가는 e커머스 부문 15년 연속 1위, 무인경비 부문에서 SK쉴더스는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SKT는 인공지능(AI)를 필두로 한 첨단기술 적용이 서비스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판단했다. 에이닷(A.), 이프랜드, T우주, 누구(NUGU) 등 신규 서비스들로 상승세를 이끌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 5월 성장형 인공지능 서비스 A.을 오픈베타 버전으로 선보였다. 일정관리, 전화걸기, 문자메시지 발송 등을 사용자 대신 처리한다. 

지난해 7월 출시한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는 소통과 함께 대중문화 예술 행사, 이벤트 등을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앱 다운로드 750만을 넘기는 기록을 세웠다. 

구독상품 T우주는 우주패스 all, 우주패스 mini 등의 상품을 제공하고 사용자 소비생활 전반에 혜택을 제공하는데 집중한다. 

고객센터 상담 전 영역에 적용할 목표로 국내 이통사 중 최초로 AI 상담 보이스봇을 도입했고 대화형 음성 AI 상담 보이스봇 누구 상담봇을 추가로 오픈했다.

홍승태 SKT 고객가치혁신담당은 “KS-SQI 23년 연속 1위 달성은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해 온 부분을 인정 받은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진정성 있는 고객가치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