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9일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 디자인 공개 
완전히 베일 벗은 아이오닉6 디자인에 네티즌 엇갈린 반응

현대차가 선보이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디자인이 지난 29일 처음으로 공개되면서 이에 대해 다양한 네티즌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선보이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디자인이 지난 29일 처음으로 공개되면서 이에 대해 다양한 네티즌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6 디자인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현대차가 선보이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내·외장 디자인은 지난 29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에 깔끔하고 감각적인 곡선들로 완성된 유선형 실루엣을 통해 뛰어난 공기역학적 형상을 구현했다.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긴 휠 베이스에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이 어우러져 넉넉한 공간성을 갖춘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또한 전면부는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완성했다. 감각적인 곡선을 담은 측면부는 풍성한 볼륨감을 표현했고 후면부 리어 스포일러에는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HMSL)이 결합돼 새로운 라이팅 연출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지난 29일 아이오닉6의 3D 디자인 언베일 필름을 서울 K-POP 스퀘어,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뉴욕 타임스 스퀘어 빅 카후나에 동시에 상영했다.

디자인이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다양한 반응과 관심이 이어졌다. 날렵한 유선형 실루엣이 돋보이는 디자인이 예쁘다며 긍정적인 의견이 나왔지만 다른 수입 차량과 비슷하다, 아쉽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공개된 디자인 이미지를 본 일부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오 차 예쁜데?”, “내가 보기엔 좋은데?”, “예뻐 보여서 좀 놀람”, “대박 날 듯”, “이 차에 수입차 로고 붙였어 봐… 다들 이쁘다는 의견이 지배적일 듯”, “멋지다”, “줄을 서시오. 최소 대기 1년입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내 눈에만 안 예쁜가?”, “너무 기대했네”, “측면은 괜찮은데 정면 사진 보면 무슨 무선마우스 가져다 놓은 느낌”, “전면이 아쉬움”, “솔직히 못생겼음”, “5가 휠씬 낫다”, “진짜 좋은 거 같으면서도 이상함” 등 냉정한 반응도 나왔다.

그런가하면 “K 포르쉐 탄생”, “이것이 조선 포르쉐인가”, “파나메라?” 등 다른 수입차의 디자인이 연상된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아이오닉6 디자인 첫 공개 후 온라인에서 네티즌의 반응이 엇갈리는 가운데 현대차는 다음 달 아이오닉6 세계 최초 공개 이벤트와 함께 세부 사양을 공개하고 ‘2022 부산모터쇼’에서 아이오닉6의 실제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