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레미콘 노조, 조합원 82.7% 찬성… 총파업 예고
레미콘 업계, 유류대 부담 커 물가 상승률 수준만 인정
건설업계 우려 심화…"극적인 협상으로 파업 취소되길"

수도권 레미콘운송 노조가 운송료 27% 인상안을 요구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수도권 레미콘운송 노조가 운송료 27% 인상안을 요구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 총파업에 이어 다음 달 수도권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업계가 또 다른 위기와 마주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레미콘운송노동 조합은 레미콘 운송거부와 관련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조합원 82.7%가 찬성해 다음 달 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현재 운송료를 회당 5만6000원에서 1만5000원(27%) 오른 7만1000원 인상안을 요구하는 상태다.

아울러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100% 지급(월 6만원) 등도 요청했다. 하지만 레미콘 업계는 현재 경유 등 유류대를 제조사가 모두 부담하는 만큼 물가상승률 수준인 5% 인상만 인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양측의 입장이 확고해 빠른 시일 내 의견차를 좁히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협상 마지막날인 이날 재협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파업이 현실화되면 수도권에서 하루 수백억원의 매출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레미콘운송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되면 일부 공사 현장이 멈출 전망이다. 최근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사업운영에 차질이 생겼고 정상화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비상이 걸린 것이다. 특히 최근 급등한 건자재 가격으로 건설업계가 고심에 빠졌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올해 여러가지 악재가 겹치면서 사업을 운영하기 힘들어졌다. 노조의 입장도 이해가 되지만 업계의 상황도 좋지 않아 모든 의견을 들어주기 어렵다”며 “이미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쉽지 않겠지만 꼭 극적인 협상이 이뤄져 파업이 취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