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와이어DB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서울 및 한강 상류지역의 집중호우로 잠수교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서울에는 102.2㎜의 비가 내렸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9시4분 기준 팔당댐 방류량이 초당 6800톤 이상으로 증가함에 따라 잠수교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잠수교는 6.5m부터 도로에 물이 차기 때문에 6.2m를 넘으면 차량을 통제한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다리 밑 한강의 수위는 6.22m를 기록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팔당댐은 발전용댐으로 홍수조절기능이 없어 제한수위 도달 시 그대로 방류한다.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차량 통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최근에 잠수교가 완전히 물에 잠긴 경우는 2020년 8월3일부터 13일까지로, 약 232시간에 걸쳐 지속됐다. 이는 역대 잠수교 완전 잠수 최장 기록이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앞으로의 강우 상황 및 팔당댐 방류량을 예의주시하고 홍수위험정보를 사전에 관련기관과 공유해 2011년 7월 여의도샛강 올림픽대로 차량침수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잠수교 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 곳곳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동부간선도로는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전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의 차량 진입이 금지되고 있다. 양재천로 하부도로도 도로 침수로 인해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고, 서부간선도로는 광명대로∼서부간선요금소 구간 진입램프는 도로 침수에 대비해 통제 중이다.

올림픽대로 성산대교 남단∼양화대교 남단 구간은 물 고임으로 오전 6시 4분부터 1차로 일부를 통제하고 있다.내부순환로 연희램프→홍제램프 구간 3차로, 북부간선로 월릉JC→묵동IC 구간 2차로, 올림픽대로 동작대교 남단→한강대교 남단 구간 5차로 등에서도 차량 추돌사고가 발생해 교통이 일부 통제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