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현지시간)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열린 아태 파트너 4개국 정상 회동을 가졌다.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현지시간)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열린 아태 파트너 4개국 정상 회동을 가졌다. [사진= 대통령실 제공]

 

[서울와이어 이태구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현지시간)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회동에 참석했다. 

이 회의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 4개국이 한 자리에 이렇게 모이게 된 자체가 굉장히 의미가 있다"며  "우리 4개국은 글로벌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나토 파트너 관계를 수립해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도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국가가 된 이후 나토와 함께 국제사회가 당면한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해왔다"며 "오늘 회동을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아태 4개국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 좋은 의견교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