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업은행 제공
사진=기업은행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의 ‘2022년 전통시장 무선 결제단말기 보급 사업’에 참여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통시장 상인과 상점가를 대상으로 결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BOX POS(박스 포스)’와 영수증 출력 기능이 있는 블루투스 카드단말기를 지원하며 이번 연말까지 진행된다.

‘BOX POS’는 별도의 기기(카드결제기, IC카드기, 카드단말기, 이지체크기 등)를 구매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으로 카드 결제를 할 수 있는 앱(App)이다. 상인들은 포스 설치비와 통신비 등 유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BOX POS’에서 결제수단으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제로페이, 신용·체크카드 등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어 결제 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사업 지원 대상은 전통시장·상점가 내 영업 중인 점포 사업자라면 가능하다. 사업 신청 방법은 온라인에서 소진공에서 발송한 문자를 통해 가능하고 기업은행 전국 영업점 어디서나 내점해 오프라인으로 신청해도 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소진공과 협력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들의 결제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선도적으로 진행해 고객에게 편리한 금융생활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