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 응답 비율보다 재건축이 10.3%p 높아
정비 부담 비용 재건축 1.8억원, 리모델링 1억원
신도시별 입장 다르다… "다각화 방안 마련 필요"

1기신도시 집주인들은 리모델링보다 재건축을 통해 주거환경이 개선되길 바라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1기신도시 집주인들은 리모델링보다 재건축을 통해 주거환경이 개선되길 바라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분당·일산 등 1기신도시 집주인들은 리모델링보다 재건축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토연구원이 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1기신도시 주택 소유자 546명을 대상으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노후주택 정비방식 선호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6.2%가 ‘재건축’을 선택했다. 이어 리모델링(35.9%), 현행유지(11.2%) 등이 뒤를 이었다.

신도시별로 보면 분당 주택소유자 중 재건축을 원하는 비중이 57.1%로 가장 높았고 평촌(44.7%), 산본(44.4%), 중동(41.6%), 일산(40.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집주인들은 주택정비에 지불할 수 있는 금액을 묻는 질문에 재건축에는 1억8000만원, 리모델링과 동별 전면 개조에는 1억원을 지불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재건축의 경우 분담금이 2억원이면 56.0%, 3억원이면 82.0%가 사업 수용 의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모델링 사업의 경우엔 분담금이 1억원 40.0%, 1억5000만원 70.0%가 사업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답했다.

1기신도시에서 전출을 희망하는 주민들은 주택 노후화로 인한 관리상태 불만(23.1%)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부모·자녀·지인 등과 가까이 살기 위해(20.9%), 직장·통근(14.3%), 주차장·공용공간·보안 등 시설(9.9%) 등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손은영 국토연구원 전문연구원은 “주택 재정비 방식으로 주로 재건축과 리모델링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하지만 신도시별로 순위 간 격차가 존재하고 수단별 최대 지불가능 금액도 차이난다”고 말했다.

이어 “수요자와 지역의 특성에 맞춘 관리 수단이 요구된다”며 “동별 전면 개조와 개별 전면 개조 등 새로운 유형의 방식을 택할 수 있도록 재정비 방식을 다각화하는 등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