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교수' 역 맡아 열연
해소되지 않은 '교수'의 전사 2편에서 공개될 예정
콘텐츠 변화와 플랫폼의 발전 보며 드라마에 집중

[인터뷰 ②에서 이어집니다]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교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유지태. 지난 24일 공개된 파트 1은 에피소드 6편으로 구성됐다. 그는 "파트 1에서 '교수'가 조폐국에서 강도극을 계획하지만 이유가 나오지 않는데 그런 '교수'의 전사와 궁금증이 해소될 예정"이라며 아직 공개 전인 파트 2를 소개했다.

"김홍선 감독님은 학과는 다르지만 단국대학교 선배님이세요. SBS 특채 프로듀서로 활동하셨고 이후에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흥행하시고, 지금은 최대 스트리밍 서비스 프로듀서의 정점에서 최고의 지식재산권(IP) 작품을 연출하시는 부분을 존경합니다. 사회에서 편견, 차별, 괴롭힘, 괴격 등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그걸 모두 헤치고 올라오신 것만으로도 존경과 존중의 마음이 있습니다. 류용재 작가님도 실제로 만나 뵈니 작가로서 열정도 가득하고 구성력이 뛰어나서 놀랐습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2차 티저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2차 티저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원작을 리메이크하면서 제작진도 고민이 많았을 거예요. 저는 작품이 굉장히 잘 연출됐다고 생각합니다. 한국판만의 강점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필요치 않은 감정들 없이 매끄럽게, 무리 없이 녹아들 수 있다는 점입니다. 주의 깊게 볼 점은 한국식으로 표현한 전통과 상징성이에요. 남과 북의 공동경제구역(JEA)라는 가상의 도시라는 신선한 구성도 중점적으로 볼만한 지점입니다."

극중 '교수'는 뛰어난 지성과 치밀함으로 범죄 계획을 이끄는 인물이지만 본인이 범죄자임에도 '인질극 중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신념을 가졌다. 유지태도 말로서는 실감하기 어렵지만 '교수'의 신념에 동감한다. 실제로 있었던 범죄 사건처럼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이기에 굉장히 영화로서 흥미로운 설정이기도 하다. 얼마나 연출을 잘하느냐에 따라 현실감이 없게 다가올 수 있었기에 유지태에겐 설득력 있는 연기가 중요했던 '교수' 역할이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비하인드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비하인드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앞서 작품에 출연한 수많은 등장인물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배우로 전종서를 꼽았던 유지태. 그는 전종서를 두고 영화에 집중한 후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확장하기를 직접적으로 말했다. 영화엔 드라마에 없는 미장센과 정교함이 있다. 유지태는 연기자 간에 연기 호흡이 환상적으로 부딪치는 순간을 '매직 모먼트'라 표현한다.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연기로 감정적인 폭발을 많이 경험한 후에 드라마로 옮겨간다면 훨씬 더 풍부한 연기를 펼칠 거라 추천한다.

"영화는 장면과 장면을 연결하여 미장센을 만들며 촬영했어요. 연출과 시나리오 집필을 해서 독립영화 장·단편의 제작을 직접 했는데 독립영화는 '생존' 촬영이기 때문에 '드라마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에서는 한 장면에 모든 감정을 쏟아내고 아주 작은 것 때문에 처음부터 다시 촬영하는 경우가 있는데 외부의 영향을 너무 많이 받아요. 콘텐츠의 변화도 있었지만 극장도 플랫폼화됐다고 생각했기에 드라마에 집중했어요.“

배우 유지태.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유지태. 사진=넷플릭스 제공

"극중 남북갈등이 주요 소재였는데 해외 시청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인 것 같아요. 작품의 시즌 2가 이어진다면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흐름의 구성을 구상해봐도 재미있겠다', '역할과 임무 설정이 섬세할수록 우리의 정체성이 잘 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해외 시청자들에겐 제가 '올드보이'의 '우진'으로 각인된 지 벌써 20년이 됐어요. 앞으론 '종이의 집'의 유지태라는 배우가 깔끔하고, 세련되고, 로맨틱한 캐릭터로 인식될 수 있길 바랍니다."

[끝]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