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일이 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 박해일이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와이어 이태구 기자] 배우 박해일이 28일 서울 광진구 소재 건대롯데시네마에서 열린 '한산: 용의 출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순신을 연기한 박해일은 "오랜 시간 만든 캐릭터를 제안해주셔서 처음엔 당황스러웠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캐릭터고 위인이신데 그런 위대한 인물이라 저를 뭘 믿고 제안하셨을까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보니 제가 해볼 수 있는 지점을 발견했고 잘 아시는 '명량' 최민식 선배님이 용맹스러운 용장의 모습이었다면 이번엔 밀도있고 지혜롭게 전략을 짜는, 지장으로서의 모습과 수군과 백성을 챙기는 덕장으로서의 모습, 선비스러운 모습까지  제가 배우로서 가진 기질을 최대한 활용해서 완벽하게 끝냈다"고 말했다.

영화 '한산: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기획한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작품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