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25).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25).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뉴질랜드 교포인 세계적인 여자 프로골프 스타 리디아 고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막내아들 정준(27)씨와 오는 12월 결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정준씨와 리디아 고는 12월3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으로, 양가는 지난해 상견례를 통해 결혼식 날짜를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은 지난해 처음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두 사람은 2년 전쯤부터 교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양가 부모들이 알 정도로 진지한 교제를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8월 자신의 SNS 계정에 정준씨와 함께 찍은 사진과 '곧(Soon)'이라는 문구를 올리기도 했다.

정 부회장의 막내아들인 정준씨는 미국 캘리포니아 명문 클레어몬트 맥케나 칼리지에서 철학과 데이터 사이언스를 전공했다. 현재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현대차 계열법인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씨의 외할아버지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고, 어머니가 정 명예회장의 둘째 딸인 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이다. 

리디아고는 뉴질랜드 교포 출신으로 고보경이라는 한국 이름이 있다. 15세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우고, 17세에 세계 랭킹 1위에 오르며 '골프 천재 소녀'로 이름을 알렸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선 동메달을 따냈다. 현재 세계랭킹 4위로 하나금융그룹의 후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