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맞춤형 상품 추천·전시 AI 공개
업무 지원, 차별화된 쇼핑경험 제공

네이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SME에게 클로바 AI기반 MD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SME에게 클로바 AI기반 MD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네이버가 쇼핑몰 상품기획자(MD)처럼 고객의 구매 의도를 파악해 상품을 전시하고 추천하는 인공지능(AI)울 커머스솔루션마켓에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중·소상공인(SME)에게 서비스가 제공된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에게 제공되는 솔루션은 ▲스토어에 방문하는 고객 그룹별로 취향과 관심사를 분석해 맞춤 상품을 보여주는 ‘CLOVA 고객 맞춤 상품추천’ ▲스토어에서 둘러본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구매하면 좋은 상품을 고객에게 추천하는 ‘CLOVA 함께 구매할 상품추천’ ▲현재 보고 있는 상품과 유사한 상품을 추천하는 ‘CLOVA 비슷한 상품추천’ 등이다. 

네이버는 지난 16일부터 비공개 베타테스트(CBT)를 진행해 서비스 효용성을 따졌다. 그 결과 ‘CLOVA 함께 구매할 상품추천’ 솔루션은 판매자가 같은 카테고리의 상품을 직접 선별해 등록했을 때와 비슷한 수준의 클릭률을 기록하며 판매자 업무 경감 효과를 보였다. ‘CLOVA 비슷한 상품추천’ 솔루션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한 경우보다 클릭률을 약 24% 높였다. 네이버는 해당 기능의 효용성을 확인하고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는 “SME 온라인 판매자들은 상품을 전시하고 추천하는 마케팅 전문가의 역할까지 수행하기 어려울 때가 많다”며 “CLOVA MD의 솔루션을 개별 스마트스토어에도 적용해 스토어에 방문한 고객들에게는 AI 기반의 맞춤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판매자들은 제품 개발, 판매 등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