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발표될 5월 근원 PCE에 주목
연준 금리 인상 속도 완화 가능성
애플 등 주요 종목 대체로 부진해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이번주 첫 거래일을 동반 하락으로 시작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2.42포인트(0.20%) 내린 3만1438.2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11.63포인트(0.30%) 떨어진 3900.1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83.07포인트(0.72%) 떨어진 1만1524.55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이번주 첫 거래일을 동반 하락으로 시작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2.42포인트(0.20%) 내린 3만1438.2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11.63포인트(0.30%) 떨어진 3900.1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83.07포인트(0.72%) 떨어진 1만1524.55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이번주 첫 거래일을 동반 하락으로 시작했다. 금리인상 속도, 경기침체 위협, 정치적 리스크 등 다양한 이슈들이 여전해 투자자들의 경계감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2.42포인트(0.20%) 내린 3만1438.2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11.63포인트(0.30%) 떨어진 3900.1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83.07포인트(0.72%) 떨어진 1만1524.55로 마감했다.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이날 상승 출발 직후 하락반전했다. 장중 기술적 반등 모색 후 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5월 내구재 수주 실적은 전월대비 19억달러(0.7%) 오른 2672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0.2%) 증가보다 많다.

투자자들은 오는 30일 발표될 5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에 따라 시장의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본다. 근원 PCE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다. 부진하게 나올 경우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 전문가들은 5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7% 상승했을 것으로 본다. 예상치에 부합할 경우 근원 PCE 상승률은 3개월 연속 내리게 된다.

주요 종목은 대체로 부진했다. 애플이 141.66달러로 보합을 기록했고, 게임스탑(-5.38%), 아마존(-2.78%), 알파벳A(-1.82%), 알파벳C(-1.62%), 엔비디아(-1.50%), 월트 디즈니 컴퍼니(-1.19%), 마이크로소프트(-1.05%), 쿠팡(-1.01%), 넷플릭스(-0.90%), 트위터(-0.56%), 메타(-0.39%) 등이 줄줄이 내렸다.

루시드 모터스(-4.27%), 니콜라 코퍼레이션(-3.92%), 리비안(-3.59%), 테슬라(-0.32%) 등 친환경차 관련주도 동반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95달러(1.81%) 오른 배럴당 109.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 등을 논의하고 있다는 소식이 투자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일 대비 5.50달러(0.3%) 하락한 온스당 1824.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G7의 금 제재 소식이 나왔으나 가격에 큰 영향을 끼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주말 간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G7은 함께 러시아에서 금 수입을 금지한다고 공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