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조3300억원 규모 시장 공략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CT-P16)가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현지시간) 24일 ‘판매승인 권고’를 획득했다. /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CT-P16)가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현지시간) 24일 ‘판매승인 권고’를 획득했다. / 사진=셀트리온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셀트리온은 자체 개발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CT-P16)가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현지시간) 24일 ‘판매승인 권고’ 의견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CT-P16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의 최종 판매 허가를 획득하면 ‘베그젤마(Vegzelma)’라는 브랜드명으로 글로벌 시장에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앞서 지난해 10월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에 대해 EMA에 허가를 신청했다. 비슷한 시기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판매 허가를 신청한 상태로 연내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1300만달러(8조3300억원)에 달한다. 그 중 유럽과 미국시장이 각각 16억1400만달러(2조900억원), 26억200만달러(3조3800억원)를 차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이미 아바스틴 오리지널 개발사인 제넨테크와 글로벌 시장 출시를 위한 특허 합의도 마친 상태로, 이번 ‘판매승인 권고’ 의견에 따라 시장 진출 준비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판매승인 권고를 계기로 기존 혈액암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허가와 출시를 목전에 두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탄탄한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된 만큼 강화된 시장 경쟁력을 통해 기존 제품들과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합리적 가격의 고품질 바이오의약품 공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