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유출 우려, 비수도권 대학 총장들 92.9% 반대
교육부, 수도권 대학의견 취합, 내달 양성방안 발표

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반도체 인재육성 계획에 우려를 표했다. 사진=픽사베이
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반도체 인재육성 계획에 우려를 표했다. 사진=픽사베이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구상하던 반도체 산업 인재 육성 전략이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인재 양성을 위한 수도권 대학 인원규제 완화 조치를 지방대 총장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교육부 기자단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한 전국 대학 총장 13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26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90명의 총장이 설문에 참여했고 응답자 중 65.9%가 수도권 대학 첨단분야 학과 정원 등 규제완화에 반대했다. 

응답 비율은 대학 소재지역에 따라 극명하게 갈렸다. 정부의 규제 완화가 수도권 대학에만 편중될 것을 우려한 셈이다. 응답자 중 수도권 대학 총장은 28명으로 이중 24명(85.7%)이 수도권 대학 첨단분야 학과 정원 증원에 찬성했다. 반면 비수도권의 경우 56명이 응답했고 52명(92.9%)이 반대했다. 

비수도권 대학은 학령인구 감소 문제를 겪는데 수도권 중심으로 규제가 완화되면 인력유출이 심화된다는 우려다. 실제로 교육부는 내달 관련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 “교육부는 과학기술 인재를 공급하는 역할을 할 때만 의미가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교육부가 개혁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질타했다. 

교육부는 윤 대통령의 주문에 따라 수도권 대학을 위주로 반도체 관련 계획을 수립한다. 교육부는 이날 수도권 국립대와 서울 주요 사립대들에 향후 5년간 반도체 등 첨단 분야 교육 및 연구에 필요한 인력과 예산, 교육과정 등에 대한 마스터플랜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범부처 차원의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양성 특별팀’은 대학들의 계획을 반영해 첨단분야 인재양성 지원 방안을 만들 예정이다. 관련 논의는 내달 열리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논의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