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즐거움, 디지털 책임, 사회 질적 도약’ 규정

엔씨소프트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27일 발간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27일 발간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NCSOFT ESG(환경·사회·지배구조) PLAYBOOK 2021(이하 ESG PLAYBOOK 2021)’을 27일 발간했다.

엔씨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보고서는 총 80페이지 분량으로 게임 기업의 특징을 살려 전술집(Playbook) 콘셉트로 디자인했다. 

엔씨는 ESG PLAYBOOK 2021을 통해 ▲올바른 즐거움 ▲디지털 책임 ▲사회 질적 도약을 ESG 경영활동의 핵심가치로 규정했다. 

올바른 즐거움은 국가, 성별, 인종 등 콘텐츠 내 혐오와 차별을 예방하고 문화적 다양성을 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활동을 담았다. 게임 개발 초기 단계부터 소통을 이어가는 ‘쉬프트 레프트(Shift Left)’ 커뮤니케이션 내용도 소개했다.

‘디지털 책임’에서는 글로벌 수준으로 정보보안, 개인정보보호 체계를 구축하고 이용자가 안전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을 다뤘다. 엔씨는 사회적으로 편향되지 않도록 ‘인간 중심의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에 대한 체계를 구축해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연구·개발 활동을 진행한다. 

‘사회 질적 도약’에서는 친환경 경영, 미래세대, 지역사회 등 3가지 부문으로 구분했다. 엔씨(NC)는 환경 전담 조직을 구성하여 환경경영 정책과 원칙을 수립해 친환경 경영 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미래세대들이 창의성을 발현시키고 편견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NC문화재단 등의 다양한 사업 활동을 담았다.

윤송이 엔씨소프트 ESG경영위원회 위원장은 “올바른 즐거움, 디지털 책임, 사회 질적 도약 등 핵심 가치를 위한 노력들을 실천할 것”이라며 “초기 개발부터 서비스와 운영 전반에 걸쳐 소통을 확대하고 외부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엔씨는 2021년 국내 게임사 최초로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국내외 ESG 평가기관으로부터 국내 게임사 중 가장 우수한 등급을 획득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