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에 대한 관객들의 호불호, 의미 있어
LA서 영화 촬영하며 국내 배우들 자주 만나
향후 10년은 일할 시기라 생각, 휴지기 없어

[인터뷰 ②에서 이어집니다]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년)로 제66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어느 가족'(2018년)으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 거장으로 자리 잡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자 첫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은 영화 '브로커'. 이 작품은 언어와 문화의 차이를 넘어 사회를 직시하는 메시지와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독보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준다.

매 작품 사회에서 소외되고 보호받지 못한 삶과 인물을 날카로우면서도 따스한 시선으로 그려온 고레에다 감독.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은 세 사람이 아기의 새로운 부모를 찾아가는 여정 속에 교감하고 변화해 가는 과정의 이야기를 그렸다. 고레에다 감독은 발표하는 작품마다 호평을 받았다. 칸 영화제에서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 수상자를 배출한 '브로커'이지만 칸 영화제 시사와 국내 시사회 후에도 작품에 대한 평가는 극명히 갈린다.

영화 '브로커' 스틸. 사진=CJ ENM 제공
영화 '브로커' 스틸. 사진=CJ ENM 제공

극중 아기를 잘 키워줄 적임자를 찾아주는 선의의 행동이라 둘러대는 브로커 '상현'(송강호)의 파트너이자 '상현'과 달리 아기를 잘 길러줄 양부모를 찾는 일에 진심인 ‘동수’로 분한 배우 강동원. 그는 "작품 공개 후 상반되게 평가했던 외신의 여러 평론을 인지하고 있다"며 "제작진과 배우가 의도한 바가 있더라도 관객들이 느끼는 건 모두 다르다. 그 만큼 관객들이 작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면 그것 또한 영화에 참여한 사람으로서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한다.

"극중 ‘동수’가 결핍이 있지만 너무 우울하게 비치지 않도록 노력했어요. 제가 만났던 보육원에 있는 친구는 꿈이 요리사였어요. 어릴 땐 사고도 많이 쳤지만 성숙해졌고 굉장히 밝았어요. 저도 '동수'가 그런 캐릭터일 거라 생각했어요. 어린 시절에 성장하면서 밝아진. 실제로 저는 어머니와 친구처럼 지내요. 친구들과 술 마시고 밥 먹을 때도 어머니와 함께하고요. 친구들이 어머니를 좋아해서 알아서 연락하고 그러더라고요. 어머니께서 부산에 계시는데 제가 없어도 친구들이 자고 오고. (웃음)“

배우 강동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동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한국 영화, 드라마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에 강동원은 감회가 남다르다. 지난 3월 미국의 대형 에이전시 CAA와 계약한 강동원은 미국의 첫 할리우드 데뷔작이자 주연작인 '쓰나미 LA'의 촬영을 마쳤다. 촬영 차 타지에서 국내 배우들을 마주할 때면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해외에서 만난 국내 배우들이 모일 때마다 한결같이 말한 건 'K-콘텐츠의 위상이 끊기지 않도록 지금의 흐름을 잘 이어나가자'는 것이었다.

"미국에서 작품 제작에 대한 계획이 있어요. 현지 업계 종사자들과 연이 닿아 공동제작에 대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글도 쓰면서 시간이 날 때마다 미국에 오가고 있어요. 현재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시기잖아요. 제작자분들은 영어를 하지만 배우 분 중엔 영어를 하는 분들이 많지 않다 보니 함께 일하고 싶어 하고 연락도 많이 와요. 원체 제가 쉼 없이 무언가를 해야 하는 성격이기도 하고요. 그렇다 보니 '휴지기'라는 게 없이 바쁘게 지내고 있어요.“

배우 강동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동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가 출연하는 작품의 제작자로 참여하면 작품 제작의 속도도 빠르고 무엇보다 투자 유치에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영화 제작자로서 활동 지평을 넓혀가고 있는 강동원의 단기적인 목표는 그가 써놓은 시놉시스와 시나리오 초고를 7월까지 완성하고 내년 안에 제작을 시작하는 것이다. 뼛속까지 연기자인 그는 작품 출연에 있어 작품성이 높다면 작품의 분량, 캐릭터의 비중이 상관없다.

"제가 시간을 허투루 쓰는 걸 극도로 싫어해요. 얼마 전 고레에다 감독님의 생신이셔서 찾아뵀는데 '오랜만에 이틀을 쉬었는데, 이틀을 쉬니 초조하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제가 감독님께 '저는 몇 시간만 쉬어도 초조하다'고 했어요. (웃음) 제작자로서 걸음을 떼고 있지만 저의 본업은 연기자입니다. 특히 앞으로 10년 간은 배우로서 열심히 활동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해요. 죽을 때까지 배우를 하며 사는 게 꿈입니다.“

[끝]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