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등 9개 자회사 모두 경영진 성과급 반납 결정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제공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중부발전이 2021년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에 따라 성과급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전기요금 인상을 최소화해 국민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이 성과급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며 “국민 눈높이와 정부 방침에 맞춘 전력그룹사 공동노력의 일환으로 고강도 자구책 기반 비상경영을 통해 재무위기 극복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부발전은 사상 최악의 영업손실이 예상됐다. 이에 연료비 절감, 발전 운영 효율화에 나섰다. 전 직원은 재무건전성 회복에 역량을 모았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3118억원, 순이익 720억원을 기록했다. 발전사 중 최대 흑자로 경영평가에서는 A등급을 받았다. 

한편 이날까지 한국전력공사(한전)와 9개 자회사 모두 경영진과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에 동참했다. 먼저 한전이 지난 20일 경영난 극복을 위해 정승일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 결정을 내렸다. 

이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한전KPS, 한전 KDN,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등의 참여가 이어졌다. 최근 글로벌 에너지가격 급등으로 한전이 연간 30조원 규모의 적자가 불가피할 전망으로 이를 고려한 조치다.

앞서 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재무상황이 악화돼 고강도 자구 노력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대해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성과급 반납 권고 대상에 한전과 9개 자회사가 포함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지난해 5조8600억원 영업손실를 낸 한전은 올 1분기도 7조7869억원이라는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한전은 지난달 21일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고강도 자구책을 내놨다.

경영효율화를 비롯한 연료비 절감, 출자지분·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미 재무개선책 중 하나로 1300억원 규모의 자산매각을 완료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