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특수통 신봉수 서울고검 검사 임명
곳곳에 특수통 포진…산업부 블랙리스트 등 전 정권 사건 핸들링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검찰 내 핵심보직에 특수통 출신이 대거 발탁되자, 법조계 안팎에서 전 정권 인사를 향한 대규모 사정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음주 발표될 법무부의 차·부장검사 인사를 시작으로 전 정권을 겨냥한 수사도 새 국면에 들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법무부는 지난 22일 대검검사급(고검장·검사장) 검사 33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전국의 특수부를 지휘하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자리에는 신봉수(연수원 29기) 서울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신 검사는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으로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특수1부장을 맡았다.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전국 특수부를 능수능란하게 지휘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동부지검장에는 임관혁(연수원 26기) 광주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임 검사 역시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서울중앙지검 특수1·2 부장을 지냈으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수사하기도 했다.

임 검사의 임명으로 전 정권의 인사가 연루된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도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전주지검장에는 문홍성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임명됐다. 전주지검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위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된 '이스타항공 사건'이 기다리고 있다.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도 특수통 출신이 맡게 됐다. 해당 사안은 대전지검이 관할인데, 대전지검장에 이진동(28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이 임명되면서다.

이 검사는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 가운데 한 명으로 윤석열 사단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친(親) 전 정권 검사로 지목된 인사들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등 한직으로 밀려났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