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부 기한 이달 29일까지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동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23일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오늘 오후 세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며 "송부 기한은 오는 29일로 오늘부터 7일간"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인사청문 기한 마감 다음날부터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의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와 관련 "나토(NATO) 정상회의(29일)를 가기 전에 시간을 좀 넉넉히 두고 보내기로 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기한내 제출되지 않으면 윤 대통령은 박순애·김승희·김승겸 후보자 임명을 청문회 없이 강행할 수 있다.

박순애 후보자는 음주운전, 김승희 후보자는 정치자금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들이 김창기 국세청장 처럼 청문회 없이 임명될 경우  야권의 격렬한  반발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