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장마철을 앞두고 경부고속도로 현장을 방문해 점검을 진행했다. 사진=도로공사 제공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장마철을 앞두고 경부고속도로 현장을 방문해 점검을 진행했다. 사진=도로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김진숙 사장이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경부고속도로 영동IC 인근 비탈면 현장을 방문해 관리 상태를 직접 점검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난달 중순까지 풍수해를 대비한 비탈면, 배수로 등 사전점검과 정비를 진행했다. 아울러 집중호우에 대비한 복구장비 등을 현장 배치하는 등 비상근무 체계 구축도 완료했다.

김 사장은 “올해 여름은 국지성 집중호우와 다수의 태풍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빈틈없는 사전점검과 신속한 복구체계를 통해 고속도로 이용객들에게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