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구조조정 예고… "국토부가 앞장서 개혁"
국토부, '공기관 혁신 태스크포스(TF)' 구성 계획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산하 공공기관에게 혁신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산하 공공기관에게 혁신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산하 공공기관에게 강도 높은 혁신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23일 국토부에 따르면 원 장관은 국토부 1·2차관·기획조정실장과 산하 공공기관 혁신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논의된 ‘공공기관 개혁 대통령 지시 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공공기관 부채는 지난 5년간 급증해 지난해 말 기준 583조원에 이른다”며 “부채 급증에도 조직과 인력은 크게 늘었다. 과하게 넓은 사무공간을 축소하고 호화로운 청사도 과감히 매각해 비용을 절감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고강도 구조조정을 예고했다.

원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토부 산하 28개 공공기관은 주거·교통 등 국민 삶과 밀접하고 1년 매출규모가 52조원 이상 되는 등 국가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공공기관의 비정상인 관행을 국토부가 앞장서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8개 공공기관이 자체 혁신방안을 일주일 안에 제출하고 혁신방안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 공공기관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인사·조직개편 등은 혁신방안을 마련할 동안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원 장관의 요구로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인력 구조조정과 비용절감을 위한 보수 축소 등이 잇따를 전망이다. 국토부는 민간 전문가들과 ‘공공기관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공공기관이 제출한 혁신방안을 엄격하게 평가·보완해 최종 혁신방안을 신속히 확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