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과 김태리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배우 김우빈과 김태리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울와이어 이태구 기자]  배우 김우빈과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갇힌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1부, 2부로 나뉘어 개봉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