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과 관련해 “언론에 번복이 됐다는 기사를 보고 알아봤더니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고지해 버린 것이다.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사권자는 대통령인데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을 또 언론에다가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것 자체는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다”며 “그래서 저는 참 어떻게 보면 황당한 상황을 보고 언론에선 무슨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도 없고,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대로 검토를 해가지고 올라온 대로 재가를 했다”고 답했다.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로 경찰 수사 독립성이 저해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강하게 요구되는 검사 조직도 법무부에 검찰국을 잘 두고 있다”며 “과거에는 굉장히 많은 경찰을 청와대에 들여다 놓고 직접 통제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저처럼 그것을 놓는다고 하면, 당연히 치안이나 경찰사무를 맡고 있는 내각의 행안부가 거기에 대해 필요한 지휘 통제를 하고, 또 독립성과 중립성이 요구되는 사무에 대해서는 당연히 헌법이나 법률, 원칙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앞서 경찰청은 지난 21일 오후 7시쯤 치안감 28명 규모의 보직 내정 인사를 발표했다. 하지만 이 인사는 오후 9시30분쯤 28명 중 7명의 보직이 바뀐 채 다시 발표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