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징계절차 개시… 품위유지 의무 위반
사실상 이 대표 징계 수순 들어갔다는 해석
이준석 정치생명 기로에…당 권력구도 요동

발언 중인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발언 중인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당 대표의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관한 심의·의결을 다음달 7일에 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5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하고, 이 대표에 관한 성 상납 의혹 등에 관해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윤리위는 다음 달 7일 오후 7시 제4차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후 심의·의결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는 개시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윤리위가 사실상 이 대표에 관한 징계 수순에 들어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결과에 따라 이 대표 개인의 정치생명이 달린 것은 물론 당내 권력 구도에도 파장이 예상된다.

윤리위 이양희 위원장은 "김철근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며 "이준석 당원, 현 당 대표에 대해서는 제4차 윤리위를 7월7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 사유는 증거 인멸 의혹 관련 품위 유지의무 위반이다.

이 위원장은 김 실장의 징계 수위 전망에 대해 "(절차) 개시를 했으니 이제 더 소명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내달 7일 윤리위에서 다뤄질 이 대표 징계 심의 안건에 대해선 "저희는 성 상납 의혹이 아니라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관한 품위 유지 위반을 심의할 것"이라며 "징계 절차 개시도 그런 내용으로 했었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를 회의에 출석시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절차상 우리가 순서가 있어서 그렇다"며 "애초부터 이 대표는 오늘 (징계 결정을 하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윤리위가 이날 이 대표 측근인 김 실장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고 다음 회의에서 이 대표를 불러 소명을 듣기로 하면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사실상 돌입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이 위원장은 "징계할지 안 할지도 소명을 다 들어봐야 할 것"이라며 "소명하지 않고 예단해서 징계하겠다고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가 받는 의혹은 지난 2013년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시절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상납을 받고,명절 선물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선물을 챙겼다는 의혹이다.

정치권 안팎에서 '성상납 의혹' 문제가 불거지자,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을 대전으로 보내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