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은행 제공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KB국민은행은 한국씨티은행과 ‘개인신용대출 대환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업무 단계적 폐지에 따른 개인신용대출 이용 고객 보호 및 편의 제고를 위해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한국씨티은행 개인신용대출 이용 고객은 '차주별 총부채원리금분할상환비율(DSR)' 및 '연 소득 100% 이내 대출한도 제한'과 관계 없이 기존 신용대출 잔액 범위 내에서 KB국민은행의 신용대출 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다. 

업무 제휴에 따른 대환은 오는 7월 1일부터 가능하다. KB국민은행은 쉽고 편리한 대환을 위해 모바일 대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소외계층의 불편함이 없도록 전국 영업점 내 전담 상담창구를 운영한다.

또 한국씨티은행 대환대출 전용 상담센터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대환대출 신청 시 씨티은행과 제휴를 통해 재직 및 소득서류 제출 없이도 대출금액과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대환을 희망하는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금융지원도 이뤄진다. 먼저 대환 전 대출 금리 대비 최대 0.4%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지원한다. 'Welcome 우대금리(0.2%포인트)'는 별도 조건 없이 일괄 적용되며, KB국민은행 자체 신용평가 결과 6등급 이내 고객에게는 우대금리 최대 0.2%포인트가 추가 적용된다.

이에 우대금리 최대 0.4%포인트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대환 시 발생하는 인지세를 은행이 전액 부담하며, 대출기간 중 상환 시 발생하는 중도상환수수료도 면제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존 신용대출 잔액과 동일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대금리 및 수수료 면제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많은 고객께서 이용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