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증기발생기용 주단소재 보관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증기발생기용 주단소재 보관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종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전례없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20여 원전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우리가 5년간 바보같은 짓(탈원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나라의  원전 기술력과 생태계가 크게 훼손됐다는 점을 비판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국내 대표 원전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 4호기 원자로 주단소재(원자력 압력  용기를 만드는 금속 소재), 현재 제작이 진행되고 있는 마지막 공정인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 등과  1,7000톤 규모의 프레스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을 둘러봤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이 지역의 산업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현 정부는 탈원전 정책 폐기를 전면에 내걸고 속도감 있게  전 정부의 정책을 뒤집어가고 있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 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이날 현장 방문에  대해 "원전 산업 경쟁력 강화 및 원전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했다.

이어 "정부는 최근 산업부를 중심으로 원전 경쟁력 강화 TF를 구성, 운영하여 원전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방안들을 모색중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