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행안부가 최종 인사안 잘못 보내"

용산 대통령 집무실[서울와이어 DB]
용산 대통령 집무실[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대통령실은 22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개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진행한 브리핑에서 “인사 번복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대통령실은 경찰 인사안을 수정하거나 변경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해당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은) 행안부 장관이 제청한대로 그대로 결재했다”며 “인사안을 통해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식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분명 밝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전날 유재성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사이버수사국장을 경찰청 국수본 수사국장으로 내정하는 치안감 인사를 단행했다. 문제는 정부가 경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한 뒤 2시간여 만에 치안감 7명의 발령 보직이 뒤바뀌는 상황이 연출됐다.

경찰청은 논란이 불거지자 “협의 과정에서 여러 가지 버전이 있다. 실무자가 최종 버전을 올려야 하는데 중간 버전을 잘못 올렸다”며 “실무자가 인사 발령자 확인을 하고 전화를 받는 과정에서 뒤늦게 오류를 발견했다. 행안부가 관여한 바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후 경찰청은 해명을 번복하며 “행안부에서 최종본이라고 온 것을 통보받아 내부망에 게시했다”며 “시간이 흘러 행안부에서 다른 안이 최종본이 맞다고 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행안부 측도 잘못 보냈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이 경찰 통제를 위한 것으로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역대 정부가 청와대의 민정수석실이나 치안비서관실을 통해 매우 은밀하고 비밀스럽게 경찰을 통제해왔다면, 그것이 아니라 공식 조직과 체계를 통해 경찰을 감독하고 견제하는 통상업무가 만들어진다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