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개발자 등 테라폼랩스 관계자 15명 출국금지
조사로 사기혐의 인정되면 권 대표 소환해 조사할수도

가상자산 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이 테라폼랩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약 한 달간 출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했다. 지난달 13일 폭락한 루나 코인 시황판. 사진=서울와이어 DB
가상자산 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이 테라폼랩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약 한 달간 출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했다. 지난달 13일 폭락한 루나 코인 시황판.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검찰이 테라·루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출국금지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LUNA)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이 테라폼랩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약 한 달간 출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했다.

출국이 금지된 이들은 15명 안팎으로 최근 폭락 사태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프로젝트 포기 개발자들까지 포함됐다.

법무부 장관은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범죄 수사를 위해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일정 기간 출국을 금지할 수 있다.

검찰은 출금금지된 직원들을 소환해 폰지사기 의혹을 받는 테라 생태계 내 디파이(탈중앙화금융) 서비스 앵커 프로토콜 등 개발 과정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테라와 루나로 작동하는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도 들여다본다.

조사를 통해 사기 혐의가 인정되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국내로 소환하거나 차명회사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에 나설 가능성을 두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부터 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권 대표의 신병 확보 방안으로는 여권 무효화, 범죄인 인도 등이 있다.

한편 합수단은 지난 12일부터 거래소에서 루나 코인을 구매한 뒤 폭락으로 손실을 봤도 사기 피해로 볼 수 있는지 법리를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