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옥포조선소 협력사 하청업체 노조 '20일째' 파업
협력사·노조, 교섭형태 의견 엇갈려 파업 장기화 우려
원청 대우조선해양, 선박 진수 차질 등 법적대응 시사

대우조선해양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 협력사 노동조합 파업이 20일째 지속되고 있다. 협력사와 노조 간 교섭형태에 대한 이견으로 갈등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사진= 전국 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홈페이지 
대우조선해양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 협력사 노동조합 파업이 20일째 지속되고 있다. 협력사와 노조 간 교섭형태에 대한 이견으로 갈등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사진= 전국 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속도를 낸 가운데 협력사 노동자 파업에  발목이 잡혔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과 협력사 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하청업체 노조는 파업 과정에서 에어호스 절단, 소화기 분사 등으로 협력사 피해가 잇따랐다.

정상적인 조업 활동이 어려운 상태로 선박 진수도 연기됐다. 이에 협력사를 비롯한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은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협력사 대표단은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에 불법 파업행위와 관련 고소·고발, 손해배상 청구 등 책임을 물어달라고 요청했다.

협력사 대표 15명은 지난 21일 경남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에 이 같은 요구사항을 밝혔다. 또한 노조에는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협력사별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일부터 일부 조합원이 거제 옥포조선소 중요 생산시설과 장비를 점거했다”며 “노조가 정상적인 생산을 방해하는 등 피해가 확인됐다. 도장 협력업체 1곳이 폐업하고 다른 업체도 폐업을 고민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노조도 협력사 기자회견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파업을 100% 합법적인 행위로만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도장업체 폐업은 파업 투쟁 전 이미 공지된 사항으로 에어호스를 절단해 작업을 방해한 적도 없다”며 맞섰다.

앞서 하청업체 노조는 임금 30% 인상을 주장하며 20일째 파업을 이어왔다. 노조 측은 협력사 교섭 관련 “지회는 22개 하청업체가 대표단을 구성해 집단교섭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하청업체는 개별교섭을 하자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로 주장하는 교섭 형태가 달라 무엇이 더 합당한 것인가의 문제”라며 “하청 노동자 임금 인상 결정권은 실제 원청인 대우조선과 산업은행에 있다. 개별교섭으로는 시간만 끌게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선업 인력난의 근본 원인은 하청 노동자의 저임금 구조”라며 “원청인 대우조선과 산업은행에서 임금을 대폭 인상하는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한국 조선업의 미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협력사와 노조의 교섭 형태 관련 입장 차로 파업은 장기화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현재까지 59억달러 규모 선박을 수주한 가운데 파업이 달갑지 않다. 건조 일정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대표이사와 조선소장, 본부장 명의로 지난 20일 하청노조 파업 중단 호소문을 냈다. 사측은 호소문에서 “진수 중단과 공정 지연에 따른 매출 손실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