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테크·에바와 전기차 긴급 충전서비스 업무협약(MOU)

장영욱 스피드메이트 사업부장(가운데)과 홍영진 민테크 대표(왼쪽), 이훈 에바 대표(오른쪽)가 21일 긴급 충전서비스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장영욱 스피드메이트 사업부장(가운데)과 홍영진 민테크 대표(왼쪽), 이훈 에바 대표(오른쪽)가 21일 긴급 충전서비스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SK네트웍스의 자동차 종합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가 전기차(EV) 긴급 충전서비스 개발을 위해 민테크, 에바와 협력한다.

스피드메이트는 국내 전기차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데 비해 충전인프라는 부족하다는 판단으로 이를 보완하고 운전 고객의 안전 지원을 위해 ‘긴급 충전서비스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는 민테크와 에바와 함께 전기차 긴급 충전서비스 개발 등을 비롯한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한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현재 운영 중인 긴급출동차량에 충전 장비를 탑재할 계획이다. 

특히 스피트메이트가 제공할 긴급 충전서비스는 안정성이 보장된 SK온의 배터리로 이뤄지며 제조사와 차종 관계없이 충전할 수 있다. 회사는 제휴 보험사를 통해 접수된 고객 요청에 따라 출동하는 서비스도 마련할 예정이다.

보조배터리 방전과 타이어 펑크 등에 대한 현장 조치, 견인 서비스도 지원된다. 또한 올해 운영 프로세스 보완 및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해 제주지역을 시작으로 서비스 권역을 전국으로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민테크는 배터리 진단 기술 등을 활용해 전기차 이동형 배터리 개발을, 에바는 이동형 충전기 기술을 바탕으로 서비스에 관한 기술 자문을 담당한다. 고객의 경우 편안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피드메이트 관계자는 “전기차 긴급 충전서비스가 개발되면 배터리 방전 시 인근 충전소까지 견인 후 충전해야 하는 기존 방식에 따른 비용과 소요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국내외 모빌리티 환경 변화에 따라 전기차 긴급 충전의 필요성은 높아지는 상황이다.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가 짧고, 도로에서 방전될 위험도 크다. 하지만 국내 급속충전기당 전기차는 평균 15.3대다. 

이는 글로벌 평균인 9대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국내 보험사 가운데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지원하는 곳도 없다. 회사는 이러한 국내 환경에서 긴급 충전서비스 제공을 통해 이용자들의 편의와 안전 도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