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주요국·싱가포르 해제
"패키지 여행객만이라도 면제를"

정부가 일상회복의 폭을 넓히면서 코로나19 재유행을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로 입국 전후 2회 코로나검사 의무화를 남긴데 대해 과도하다는 목소리가 하나둘 나온다. 사진=서울와이어DB
정부가 일상회복의 폭을 넓히면서 코로나19 재유행을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로 입국 전후 2회 코로나검사 의무화를 남긴데 대해 과도하다는 목소리가 하나둘 나온다.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뒤 40일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외에 나갈 일이 생긴 A씨. 최근 여행 절차를 알아보다 황당한 얘기를 들었다. 국내 입국 절차로 코로나검사를 요구받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를 앓은 사람은 검사결과 양성이 나올 수 있다. 따라서 A씨의 경우 검사 를 받을 필요가 없다. A씨는 코로나19 진단 사실을 알리고 검사를 해야 하는 이유를 물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검사하지 말라는 지침이 없기 때문"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정부가 일상회복의 폭을 넓히면서 코로나19 재유행을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로 입국 전후 2회 코로나검사 의무화를 남긴데 대해 과도하다는 목소리가 하나둘 나온다.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게 입국 시 격리를 풀었다. 백신 접종과 상관 없이 격리 의무를 모두 없앤 것이다. 하지만 항공 관련 여러 규제를 풀면서도 입국 전후 코로나검사만은 남겨뒀다.

이에 따라 내외국인 모두 입국 전 PCR검사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하고, 입국 3일 안에 PCR검사를 다시 해야 한다. 방역 당국은 최소한의 방역조치라고 못 박는다. 그러나 이미 해외 여러나라가 이 제도를 없앴다.

미국은 지난 12일(현지시간)부터 모든 입국자의 코로나검사 의무화를 해제했다. 유럽 주요 나라, 싱가포르, 베트남 등도 이미 입국 전후 코로나검사를 없앴다.

더구나 국내에서만 확진자가 하루 수천명씩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라 휴가철을 앞두고 A씨 같이 입국 전후 불필요한 코로나검사를 강요 받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폐지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입국 전후 코로나검사는 위축된 여행업이 날개를 펼치지 못하게 하는 요소"라며 "코로나검사에 시간과 돈을 쏟아야 한다면 해외여행 계획을 미루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질병관리청에 국내 입국시 내국인에 대한 검사의무화를 해제해 달라는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낸다.

여행업협회는 "여행업 현장에서는 고객상담 시 귀국 전 현지 PCR검사에 대한 불편이나 불안을 호소하는 일이 많다"며 "이런 불편이 고객의 여행상품 예약을 주저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해 업계가 애로를 겪는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안전관리가 용이한 패키지상품 이용자에 한해서라도 귀국 전 검사를 시범 면제해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