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맛과 개성있는 비주얼 빙수 눈길
입안 가득 달콤·시원함 선사할 과일 음료

무더위가 시작된 요즘, 시원한 빙수나 비빔면 같은 계절 식품의 유혹이 선을 넘는다. 노출의 계절이라 참고 또 참아보지만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살 안찌고 맛있는 음식은 없을까. 체력이 든든해야 더위를 이긴다는데. ‘서울와이어’가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식음료업체들이 추천하는 ‘부담 없고 건강한’ 먹거리를 소개한다. [편집자주]

특별한 맛과 개성 있는 비주얼이 매력 포인트인 각양각색의 빙수가 눈길을 끈다. 사진=픽사베이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후덥지근한 여름이면 빙수, 스무디, 아이스아메리카노 등 시원한 음식을 찾는다. 입안 가득 달콤시원함을 선사할 과일주스는 무더위에 지친 이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올 여름 트렌드인 혼자 먹기 편한 사이즈의 1인 빙수도 눈길을 끈다. 특별한 맛과 개성 있는 비주얼이 매력 포인트인 빙수와 음료를 소개한다.

파리바게뜨는 잠바주스와 협업해 대표 메뉴인 ‘캐리비안 패션’ 스무디를 빙수로 구현했다. 사진=파리바게뜨 제공

◆후덥지근한 여름엔 빙수지!

파리바게뜨는 열대과일의 상큼달콤한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캐리비안 패션빙수’를 추천했다. 열대과일 맛 눈꽃얼음 위에 망고, 드래곤후르츠, 파인애플 등 열대과일 3종을 올려 과일 본연의 신선한 맛과 향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잠바주스와 협업해 대표 메뉴인 캐리비안 패션 스무디를 빙수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망고, 파인애플 등 화려한 색감의 열대과일 얼음과 과일 토핑이 휴양지를 연상시킨다.

파스쿠찌 빙수 4종은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했다. 사진=SPC그룹 제공
파스쿠찌 빙수 4종은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했다. 사진=SPC그룹 제공

파스쿠찌는 여름 제철 과일을 활용한 빙수 4종을 제안했다.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했다.

‘젤라또 포도’는 달콤한 포도와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맛볼 수 있다. ‘젤라또 레드빈’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렸다. 파스쿠찌는 ‘애플망고’와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도 추천했다.

이디야는 작은 사이즈의 ‘1인 빙수‘ 3종과 얼음을 곱게 갈아 ‘눈꽃 빙수‘ 3종을 제안했다. 사진=이디야커피 제공
이디야는 작은 사이즈의 ‘1인 빙수‘ 3종과 얼음을 곱게 갈아 ‘눈꽃 빙수‘ 3종을 제안했다. 사진=이디야커피 제공

작은 사이즈 빙수를 여러 개 시켜 다양한 맛을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디야커피는 ‘1인 1빙‘을 위한 빙수를 제안했다. 

‘팥인절미 1인 빙수’는 팥 베이스의 얼음에 아이스크림, 통팥, 인절미가 어우러져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망고패션 요거놀라 1인 빙수’는 요거트 베이스에 망고와 패션후르츠를 조합한 베이스, 아이스크림을 올리고 그래놀라와 꿀을 더했다.

‘딸기피치 요거놀라 1인 빙수’는 요거트 베이스의 얼음위에 딸기와 복숭아를 조합한 베이스, 꿀, 그래놀라가 조화를 이룬다. 이외에 ‘눈꽃빙수’ 3종은 얼음을 곱게 갈아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오리지널 눈꽃빙수’는 연유, 팥, 콩고물 등을 올려 기본에 충실한 조합의 제품이다. 사진=롯데GRS 제공
‘오리지널 눈꽃빙수’는 연유, 팥, 콩고물 등을 올려 기본에 충실한 조합의 제품이다. 사진=롯데GRS 제공

롯데GRS가 운영하는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 엔제리너스는 가슴 속까지 시원하게 해줄 빙수 3종을 추천했다. ‘오리지널 눈꽃빙수’는 연유, 팥, 콩고물 등을 올려 기본에 충실한 조합의 제품이다.

뉴트로 콘셉트 빙수도 주목받는다. ‘소르베 망고빙수‘는 대패형 샤베트 망고 얼음 위에 새콤달콤한 애플망고와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올렸다. 다양한 토핑을 활용해 맛과 비주얼을 함께 만족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엔제리너스는 무더운 여름 당 충전을 위한 음료 3종을 제안했다. 사진=롯데GRS 제공
엔제리너스는 무더운 여름 당 충전을 위한 음료 3종을 제안했다. 사진=롯데GRS 제공

◆시원하고 달콤하게 마시자

무더운 여름 당 충전도 중요하다. 이에 엔제리너스는 달콤한 로투스 비스코프가 듬뿍 들어가 아삭한 식감과 바닐라의 풍미가 가득한 ‘로투스 비스코프 스노우‘를 추천했다.

청량한 하늘빛을 띄어 보기만해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음료 민트초코 음료 역시 인기다. ‘민트초코 라떼‘는 달콤한 초코의 맛과 이색적인 민트의 조합이 특징이다. ‘민트초코 스노우‘는 진한 초콜릿 시럽 위에 시원하게 얼음과 함께 갈아 올렸다.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는 아사이베리 주스와 레모네이드가 들어간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사진=스타벅스 제공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는 아사이베리 주스와 레모네이드가 들어간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사진=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는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 소개했다. 아사이베리 주스와 레모네이드가 들어간 상큼한 맛이 특징으로 일과 중 에너지 충전이 필요할 때 가볍게 마시기 좋다.

‘루카스나인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100㎖ 시원한 물에 스틱 1개를 넣어 주면 카페에서 느끼던 시원한 커피의 맛과 향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사진=남양유업 제공
‘루카스나인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100㎖ 시원한 물에 스틱 1개를 넣어 주면 카페에서 느끼던 시원한 커피의 맛과 향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사진=남양유업 제공

집에서 간편하게 커피를 마시고 싶을땐 뭐가 좋을까. 남양유업은 ‘루카스나인 아이스 아메리카노’ 제안했다. 산미가 잘 조화된 것이 특징인 가운데 균형 잡힌 산미와 적절한 쓴맛의 조화를 극대화 시켜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자랑한다.

이 제품은 100㎖ 시원한 물에 스틱 1개를 넣어 주면 카페에서 느끼던 시원한 커피의 맛과 향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다.

‘맥심 카누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는 기존 카누와 마찬가지로 진한 향의 에스프레소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사진=동서식품 제공
‘맥심 카누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는 기존 카누와 마찬가지로 진한 향의 에스프레소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사진=동서식품 제공

동서식품은 카페인 걱정 없이 저녁에도 마실 수 있는 ‘맥심 카누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를 추천했다. 카누 디카페인은 카페인 제거 공정을 거친 원두를 사용해 카페인 함량을 낮췄다.

카페인 함량은 낮아졌으나 기존 카누와 마찬가지로 진한 향의 에스프레소 맛을 발현하는 커피 파우더에 미분쇄 원두가 코팅돼 깊고 은은한 커피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