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 변화 피부로 느껴”
차차세대 반도체 기술 동향 파악

유럽 출장길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유럽 출장길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12일간의 유럽 출장 일정을 마치고 18일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술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전세기 편을 이용해 김포공항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출장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좋았어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에 고객들도 만날 수 있었고, 유럽에서 연구하고 있는 연구원들도 만날 수 있었다”며 “또 우리 영업 마케팅 고생하는 친구들도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출장 일정을 묻는 기자 질의에는 “헝가리의 배터리 공장도 갔었고 BMW 고객도 만났다”며 “하만 카돈도 갔었고,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제일 중요한 것은 ASML과 반도체연구소에서 차세대, 차차세대 반도체 기술이 어떻게 되는지, 그런 걸 느낄 수 있었다”고도 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서는 “한국에서는 못 느꼈는데 유럽에 가니까 러시아랑 우크라이나 전쟁이 훨씬 더 느껴졌다”며 “시장의 여러 가지 혼동과 변화와 불확실성이 많은데, 저희가 할 일은 좋은 사람 모셔오고, 또 우리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다음으로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도체 장비 확보와 인수·합병(M&A) 성과와 관련한 질의에는 별다른 언급 없이 현장을 떠났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