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와 공동연구 개발 노력, 마침내 결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의 관계자들이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 탑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의 관계자들이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 탑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년간 공동 연구 끝에 개발한 고망간강을 친환경 연료 추진선의 핵심 기자재인 액화천연가스(LNG) 연료탱크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6일 박두선 대우조선해양과 사장과 최종교 포스코 기술연구원 전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를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하는 탑재식을 진행했다.

기존에는 영하 168도 극저온의 LNG를 견디는 화물창·연료탱크 소재는 ▲인바(니켈 합금강)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을 주로 사용해 왔다. 다만 이들 소재는 높은 가격과 까다로운 작업공정과 낮은 강도 등의 단점을 지녔다.

이번 LNG 연료탱크에 탑재된 고망간강은 이러한 단점을 극복한 소재로 저렴한 가격, 극저온에서의 성능, 높은 강도와 내마모성을 갖췄다. 이러한 이유로 고망간강은 LNG 연료탱크의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는다. 

앞서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로 사용하기 위해 전처리부터 용접에 이르는 탱크 제작기술을 공동 개발해 왔다. 그간 연구 과정을 통해 양산화와 가공성 검증을 마치고 실선에 탑재됐다. 

양사의 공동 연구 노력으로 고망간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 고유의 LNG 연료탱크 생태계를 구축해 소부장(소재·부품·장비)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개발을 마친 고망간강 연료탱크 제작기술은 순수 국내 기술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앞으로 고망간강의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될 경우 LNG 화물창 제작에도 기술적 독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국내 조선업 경쟁력 강화에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LNG선 건조 명가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회사가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며 “산업계 공동과제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자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이 가능한 기술이다. 전체 조선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종교 포스코 기술연구원 전무는 “우리나라 고유 소재인 고망간강을 글로벌 LNG 추진선박에 성공적으로 양산·적용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국내 철강사·조선사·탱크제작사를 포함, 선박용 고망간강 LNG 저장탱크의 공급망이 완성돼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