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조직 신설 등 속도감 있는 재무개선 추진

한국전력공사(한전)가 6조원 이상 재무개선을 목표로 출자 지분과 부동산 자산을 매각하는 등 재무개선 작업에 속도를 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한국전력공사(한전)가 6조원 이상 재무개선을 목표로 출자 지분과 부동산 자산을 매각하는 등 재무개선 작업에 속도를 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긴축 경영’을 선언한 한국전력공사(한전)가 재무개선 작업에 속도를 올렸다. 한전은 지난달 18일 정승일 사장 주재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고강도 자구책을 내놨다.

한전은 16일 예고했던 자산매각과 사채발행한도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재무개선책 중 하나로 1300억원 규모의 자산매각을 완료했다. 이달 기준 출자지분 2건과 부동산 3건 등이다.

한전 관계자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전기요금 인상 요인을 줄이고 국민 부담 완화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전담조직(가칭 비상경영추진실)을 신설해 재무개선 추진을 가속해 실행력을 높이고 추가과제 발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추가로 ▲비상장 지분 유동화를 통한 자금 확보 ▲공공성 유지목적 보유 지분 타기관 양도 ▲사채발행한도 확대 관련 한전법 개정 등을 위해 정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과감한 경영효율화, 보유자원 민간 개방, 국민 편익 증진 방안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와 함께 발전소 계획 예방 정비기준 최적화와 경상경비 절감, 출연사업 재검토 등으로 7000억원 규모의 비용 절감을 달성하고, 연말까지 1조5000억원의 비용을 추가로 줄인다는 구상이다. 

해외사업 구조조정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공동 매각 협의체를 구성해 해외 석탄발전의 단계적 철수와 경영권 유지 범위 내 가스 등 일부 지분매각을 검토 중이다. 전력공급 우려 해소와 비용 지출을 위해 대규모사업의 투자 시기를 조정하는 등 탄력적인 예산 운용 계획을 세웠다. 

아울러 화력 5개사가 참여한 협의체로 유연탄 공동구매를 추진하는 동시에 정부와 지속적인 협의로 액화천연가스(LNG) 직도입 등 연료조달 합리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한전은 이 같은 노력을 통해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이뤄낸다는 목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