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5월 경기도 양주시 월세비중 70.7%
"올 8월부터 경기도 월세매물 늘어날 것"

올 1~5월 경기도 양주시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 거래 비중은 70.7%에 달했다. 사진=경제만랩 제공
올 1~5월 경기도 양주시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 거래 비중은 70.7%에 달했다. 사진=경제만랩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경기도 주택시장에서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16일 부동산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경기부동산포털을 분석한 결과 올 1~5월 경기도 아파트 전·월세 거래는 총 12만3253건이다. 이 가운데 월세 거래는 4만8633건으로 월세 거래 비중이 39.5%에 달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1년 이후 거래 건수와 비중이 가장 높다.

특히 월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양주시였다. 해당 기간 양주시 아파트 전·월세 거래 3173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2243건이다. 비중만 70.7%에 달한다. 이어 파주시 57.5%, 안성시 51.3%, 의정부시 50.0% 등 순이었다. 서울에서도 같은 기간 월세 낀 거래가 처음으로 3만건을 넘었다. 서울 임대차 거래에서 월세 낀 계약이 차지하는 비율은 39.2%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도 아파트 월세 매입비율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 8월부터 2년 전세 계약 갱신이 만료된 신규 계약 물건이 순차로 풀리는데 주변 시세에 맞추거나 갱신계약을 포함한 4년치 상승분이 미리 반영된 가격에 나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아파트 전셋값이 가파르게 올랐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전세 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돌리는 반전세 계약이 한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주인들은 한번 전세계약을 하면 계약갱신청구권 때문에 4년간 전셋값을 올릴 수 없다는 생각으로 전셋값을 대폭 올릴 것”이라며 “특히 올 8월 계약갱신청구권이 만료되는 매물들이 나오면 경기도 아파트 월세비중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