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8일까지 상상마당 대치 갤러리서 업사이클링 전시

‘마이 그린 원드랜드(My Green Wonderland)’ 갤러리 작품 전시 모습. 사진=KT&G 제공
‘마이 그린 원드랜드(My Green Wonderland)’ 갤러리 작품 전시 모습. 사진=KT&G 제공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KT&G가 6월 환경의 달을 기념해 환경보호 메시지를 전달하는 기획전 ‘마이 그린 원더랜드(My Green Wonderland)’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다음 달 8일까지 KT&G 서울사옥 1층에 위치한 상상마당 대치 갤러리에서 무료로 열린다.

세계 환경의 날(6월5일)은 1972년 스웨덴에서 열린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지구 환경 보전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며 제정된 날이다. 이에 발맞춰 KT&G는 참신한 업사이클링 작품을 통해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환기하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전하는 전시를 기획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6월 상상마당 대치에서 진행한 ‘북극곰의 눈물’, 상상마당 부산에서 9월에 개최한 ‘바다의 미래를 그리다’ 이후 세 번째로 열린 친환경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정민제 작가는 폐 침구류, 천 조각 등 폐기물 소재를 재활용해 식물을 형상화한 작품 6종을 만들었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정관장’과 함께 ‘에코 실천 다짐’ 캠페인도 진행한다. 전시 현장에서 작품을 촬영한 후 인스타그램에 본인의 환경보호 실천사례를 올리면 추첨을 통해 ‘홍삼톤골드 에코패키지’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친환경 컵 받침 증정 이벤트도 함께 열린다.

이외에도 상상마당은 복합문화예술공간의 장점을 활용해 다채로운 친환경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상상마당 홍대에서는 페이퍼컵 작품 전시가 오는 16일 열린다. 상상마당 논산에서는 18일에 태양광 무드등 만들기 이벤트를 진행하며, 상상마당 춘천에서는 이달 21일부터 가죽을 재활용한 팝업전이 개최된다.

KT&G 관계자는 “일상에서 익숙하게 버려지는 소재를 재활용한 작품을 선보여 자원순환의 중요성과 환경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정화 활동을 추진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