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신약 탑재 엑소좀 개발 위해 공동연구계약 체결 

JW중외제약이 일리아스와 저분자 항암신약을 탑재한 타깃형 엑소좀을 개발하기 위해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 사진=JW중외제약 제공
JW중외제약이 일리아스와 저분자 항암신약을 탑재한 타깃형 엑소좀을 개발하기 위해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 사진=JW중외제약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JW중외제약은 저분자 항암신약을 탑재한 타깃형 엑소좀 개발을 위해 지난 14일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일리아스)와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JW중외제약이 확보한 저분자 항암신약 후보물질에 일리아스의 독자적인 엑소좀(exosome)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서다.
 

엑소좀은 인체 내 모든 세포가 분비하는 나노입자 크기의 물질이다. 처음에는 세포 대사과정에서 나오는 노폐물로 알려졌으나, 세포와 세포 간 메신저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차세대 약물 전달체로 주목받는다. 엑소좀을 일종의 세포 간 택배로 비유하기도 한다.
 
일리아스는 특정 약물을 엑소좀에 실어 표적 세포 내부에 안정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을 보유했다. 엑소좀에 항암제 등 약물을 탑재하면 다른 부위에 작용하지 않고 목적지의 암세포에만 작용한다.
 
최철희 일리아스 공동대표는 “일리아스의 엑소좀 플랫폼은 표적 세포를 타깃팅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가장 진보된 기술”이라며 “JW중외제약의 혁신 표적 항암 신약을 적용해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사멸시키는 임상개발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W중외제약은 핵심 개발 물질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접근법 확장 차원에서 이번 전략적 공동연구를 추진했다.
 
신영섭 JW중외제약 대표는 “일리아스와의 공동연구로 JW의 신약 후보물질을 상용화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활용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JW 플랫폼에 새로운 연구개발 플랫폼을 결합해 차세대 파이프라인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