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청와대 이상 무게감 갖는 명칭 없다고 판단한 듯

용산 대통령 집무실 전경. / 사진= 서울와이어 DB
용산 대통령 집무실 전경. / 사진= 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당분간 새 대통령실의 이름은 현행 '용산 대통령실'로 불릴 전망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동시에 대국민 공모로 새 대통령실 이름 찾기에 나섰지만, 5개로 압축된 후보군 모두 선택받지 못하면서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지난 14일 오후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명칭을 심의·선정하는 최종회의를 진행했다. 최종 심의에는 국민의집·국민청사·민음청사·바른누리·이태원로22 총 5개 후보군이 올랐다.

하지만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은 최종회의에서 새 대통령실 명칭을 어떤 것으로 권고할지 정하지 못했다. 기존 청와대라는 명칭과 비교할 때, 후보군이 가지는 무게감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새 명칭 대신 '용산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으로 사용된다.

강 대변인은 "온라인 선호도 조사 결과, 5개 후보작 중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할 때 5개 후보자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