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수사로 법원까지 장악 기획" 비판
권성동 원내대표 "법과 원칙 따른 수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동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박상혁 민주당 의원 소환 조사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수사로 규정한다"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통해 전 정권 보복수사를 하고 법원까지 장악하겠다는 구도를 기획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윤석열 정권이 최측근 한동훈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보복수사를 개시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소환되는 재판은 문재인 정부의 '산업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것이다. 현재 서울동부지검은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등을 대상으로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 부당개입 혐의에 관련한 재판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백 전 장관 등이 탈원전 국정과제 신속 추진 위해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부당하게 평가절하했다"며 탈 원전 정책 추진 과정에서 그가 산업부 산하 공기업 기관장에게 사퇴 압력을 가했다는 혐의를 두고 수사 중이다. 

박 의원은 2017~2018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는데, 당시 박 의원은 임기가 끝나지 않은 산업부 산하 공기업 기관장들에게 사퇴하라는 청와대의 의중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청와대 행정관이자 현 민주당 의원인 박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문 전 대통령까지 이어질 지 여부도 관심사다. 이럴 경우 전 정권에 대한 보복수사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 위원장의 이례적인 강경 대응이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우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15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를 보복수사로 프레임을 씌워 반사이익을 얻으려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미 문재인 정권 때부터 시작됐던 수사였다"며 "대단히 잘못된 해석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