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태 기자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취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한 말이다. 하지만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마땅한 대책은 나오지 않고 물가도 도통 잡히지 않는다.

연일 널뛰는 밥상물가 중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축산관측(돼지)’ 보고서에서 6월 돼지 도매가격을 ㎏당 6000∼6200원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해 5204원보다 15.3∼19.1% 상승한 가격이다.

제철과일을 사 먹기도 부담스럽다. 망고와 파인애플, 오렌지 등 수입과일도 평년보다 각각 32.9%, 17.2%, 55% 비싸졌다. 이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 원화 가치 하락에 따른 수입물가 상승, 국제 에너지·곡물 값 급등에 따른 것이다.

원자재 가격 인상은 외식물가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치킨, 짜장면, 떡볶이 같은 대표적인 서민 외식 메뉴 가격이 대부분 상승했다. 이제 국밥, 냉면은 한 그릇에 1만원 시대다.

급기야 5월 물가 상승률은 5.4%로 치솟았다. 6월과 7월 물가는 더 오를 것이 분명하다. 정부가 경제 위기 상황에 손 놓고 있었던 것만은 아니다. 다만 정부가 급하게 내놓은 물가 안정책 역시 “안 하는 것보다는 조금 나을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결국 전문가들은 통화당국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그나마 효율적인 대응이라고 입을 모은다. 하지만 이는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가계의 이자부담이 급증하면 소비가 위축되고 이는 경기침체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최우선으로 두고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한다는 입장이지만 유일한 대책이었던 유류세 인하도 이제는 다 소진됐다. 정부의 남은 카드가 정말 있긴 한건지 의문이다.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되 경기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적절한 속도감과 대응책이 시급하다. 윤석열 정부의 경제대응 능력을 입증해야 할 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