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글로벌 R&D 트렌드 파악에 집중
"셀트리온 브랜드 경쟁력 강화할 것" 

셀트리온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바이오 USA 2022에 참가해 글로벌 파트너링 활동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바이오 USA 2022에 참가해 글로벌 파트너링 활동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셀트리온이 13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나흘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Bio International Convention, 이하 바이오 USA) 2022'에 참가해 글로벌 파트너링 활동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29회를 맞은 바이오 USA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 최대 행사 중 하나로, 셀트리온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바이오 USA에 참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 참석해 글로벌 파트너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전시장 내 단독부스를 설치하고, 부스 내부에 미팅공간과 프라이빗 미팅룸을 마련해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링 활동을 진행한다. 

올해는 연구개발과 제품개발, 셀트리온 미국 자회사 등에 소속한 젊은 실무진들이 참석해 항체기술과 신약, 플랫폼 기술 등의 분야에서 차세대 글로벌 연구개발 트렌드를 파악하고, 셀트리온이 보유한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링을 모색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9년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바이오 USA에 참석해 글로벌 파트너링 활동을 펼치게 됐다”며 “역량 있는 기업과의 다양한 파트너링 활동을 통해 글로벌 기술 트렌드를 파악하고 셀트리온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올해 셀트리온의 부스엔 바이오, 케미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협업 가능성 타진을 위해 신약 개발 기업들의 미팅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이들과의 효율적인 파트너링을 통해 셀트리온의 글로벌 사업역량을 강화하고, 파이프라인 다각화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