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째 접어들며 산업현장 곳곳에 피해도 증가하는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도 피해를 우려하며 화물연대의 총파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째 접어들며 산업현장 곳곳에 피해도 증가하는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도 피해를 우려하며 화물연대의 총파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중단을 요구했다.

소공연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폐업 직전까지 몰렸던 소상공인들은 이제 겨우 터널을 지나 손님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화물연대 파업은 소상공인의 처지를 깊이 헤아리지 않은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한 “급격한 유동성 증가와 러시아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에 금리 인상까지 겹친 대한민국 경제는 삼중고에 놓인 처지”라며 “이 같은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강대강 대치가 손님맞이에 필요한 물류 수급 중단으로 이어져 사면초가에 빠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소공연은 “소상공인들의 피해 없이 조속한 시일 내 물류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화물연대는 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하루빨리 파업을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